뉴스탭
뉴스라이프
위시컴퍼니, 지난해 매출 30% 성장…유럽, 아시아 권역 메가마켓 육성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17  21:42: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뷰티 콘텐츠 기업 위시컴퍼니(대표 박성호)는 2023년 연간 매출액 집계 결과 전년 대비 약 30% 성장한 720억 원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위시컴퍼니는 지난해 북유럽, 인도, 한국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에 힘입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을 달성했다. 노르웨이의 경우 전년 대비 150%, 스웨덴도 95.3% 매출이 상승하며 기존에 K-뷰티 침투가 적은 지역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빠른 경제 성장이 특징인 인도에서는 43.2%의 성장세를 보였고 한국에서도 지난해 판매채널 확대 등을 통해 약 22% 성장세를 기록했다. 그 결과로 위시컴퍼니는 현재까지 국내외 총 1천여 개의 온오프라인 채널로 판로를 확보하며 향후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브랜드별로는 대표 브랜드 ‘디어,클레어스’가 전년 대비 약 17% 성장했으며, 특히 토너를 중심으로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베트남에서 26%의 성장폭을 보인 것이 특징이다. 고기능성 스킨케어 브랜드로 2013년 글로벌 선런칭을 시작한 위시컴퍼니의 두 번째 스킨케어 브랜드 ‘바이위시트렌드’는 식물성 레티놀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바쿠치올 성분을 함유한 ‘비타민 어메이징 바쿠치올 나이트 크림’을 출시해 판매고를 올리며 22년 대비 56%의 큰 폭으로 성장했다.

위시컴퍼니는 지난해 유럽 등 신규 매출 국가 확보를 발판 삼아 K-뷰티 스킨케어 브랜드의 우수성은 물론 브랜드 가치와 철학을 더 널리 알리는 데 주력한다. 이미 지난해 디어,클레어스가 뷰티의 본고장으로 알려진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에 공식 입점했으며, 올해 중동, 아프리카 등 더 다양한 문화와 환경을 가진 국가에서 브랜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위시컴퍼니 박성호 대표는 “K-뷰티도 K-엔터테인먼트, K-콘텐츠와 더불어 해외에서 그 영향력이 더욱 확대되고 있음을 몸소 느낀다”며 “앞으로 성장 여력이 충분한 메가마켓을 발굴하고 이를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시컴퍼니는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무역협회 선정 ‘수출의 탑’을 3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영어 기반의 글로벌 콘텐츠로 유튜브 등 위시컴퍼니가 보유하고 있는 총 구독자 수는 880만 명 이상으로, 콘텐츠 커머스 서비스를 통해 해외 매출 비중을 90% 유지하며 꾸준한 매출 성장이 특징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루죤, 기가바이트 G5 KF5-H3KR, AI 게이밍 노트북 출시
2
세련된 오브제로 주목받는 스마트TV '라익미 스마트 N55 오프화이트 제로베젤 THE AI 구글 TV'
3
하얏트, 토끼 캐릭터 ‘베니’와 국내 첫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
4
다크플래쉬, 기본에 충실한 4포트 USB 3.0 허브 DHUB20 시리즈 2종 출시
5
명품 파워 나도 한 번 써보자....최신 기술로 무장 '시소닉 파워 라인업'
6
MSI 노트북, 행안부 '온북' 검증 완료··· Tmax구름 OS와 완벽 호환
7
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실시
8
안랩 V3, 2024년 첫 AV-TEST의 PC 보안솔루션 평가에서 만점으로 인증 획득
9
DJI, 혁신 더한 짐벌 2종 및 렌즈 제어 시스템 선봬
10
구글 클라우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24’ 개최... AI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친 제품 혁신 및 업데이트 발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