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엡손, 기후현실 바로미터 2023 조사 발표...전 세계 시민 절반 “물가보다 기후변화 해결이 시급”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27  07:50: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엡손(www.epson.co.kr)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전 세계 시민들의 인식과 행동을 조사한 ‘기후현실 바로미터 2023’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3회째를 맞은 기후현실 바로미터 조사는 전 세계 39개국, 30,294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 전 세계 응답자 55% “물가안정보다 기후변화 문제가 해결 시급”… Z세대 는 물가 상승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
이번 조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이 지난해보다 한층 커졌다는 것이다. ‘기후현실 바로미터 2023’ 조사에 따르면, 현재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점을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 전 세계 응답자의 55%가 기후변화라고 대답했다. 이어 물가 상승(53%), 빈곤(37%), 분쟁(23%), 공중보건(21%)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경제 안정화를 1위로, 이후 물가 상승을 2위, 기후 변화를 3위로 선택한 것과는 대조적인 결과다. 이 같은 변화는 최근 유례없는 폭염, 가뭄 그리고 해수면 상승 등의 이상기후 현상을 경험한 시민들이 많아지면서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성과 위기의식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Z세대의 경우, 동일한 질문에 대해 기후변화(47%)보다 물가 상승(51%)을 더 큰 문제점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생 동안 기후 재난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 Z세대의 약 절반(49%)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하며 기후변화에 대해 낙관적인 태도를 보였다. 동일 문항에 대해 오직 32%만이 긍정적인 응답을 한 55세 이상 연령층과 비교하면 기후변화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Z세대는 55세 이상 연령층에 비해 물가 상승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기후 변화보다 더 현실적인 고민으로 생각하고 있는 셈이다.

55세 이상 연령에 비해 Z세대들이 기후변화에 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해석된다. 하나는 금리 인상과 전쟁 등으로 물가가 상승함에 따라 비교적 임금이 낮은 Z세대들이 친환경 제품을 구매할 여유가 없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Z세대는 ‘기후변화 네이티브’로서 태어나면서부터 지구온난화를 겪었기 때문에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이 낮다는 점이다.

국가별로 구분해 보면, 글로벌 우선순위 이슈로 기후변화를 선정한 나라는 케냐(70.7%), 인도네시아(67.2%), 한국(66.1%)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호주(73.9%), 그리스(71.9%), 미국(53.1%) 등은 물가 상승을 더 중대한 문제라고 인식했다.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행동에 대해서는 다회용 제품 사용(68%)과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62%), 분리배출 습관화(62%) 등 일상생활에서 쉽게 실천 가능한 활동들을 꼽은 가운데, 기업에게는 친환경 기술 및 제품 개발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복수 응답)을 묻는 설문에 ‘친환경 기술 투자’와 ‘재활용성이 높은 제품 생산’이 각각 48%, 45%의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외 자원 사용 감소(28%), 임직원의 친환경 의식 제고(21%), 온실가스 및 플라스틱 배출 상쇄(21%)에 대한 응답률은 모두 20%대에 머물렀다.

 한국, 기후 변화에 대한 우려감 전년 대비 상승… 39개국 중 3위 기록
한국 역시 세계적인 추세와 동일하게 기후 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조사에서 일생동안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를 피할 수 있다고 낙관적인 응답을 한 비율은 33.2%였으나, 올해는 27.3%로 5.9%p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이는 세계 평균치인 47%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으로, 한국과 덜 낙관적인 국가는 대만(26.1%), 일본(21.1%)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기후변화를 세계 주요 이슈라고 답한 비율 역시 세계 평균치인 55%보다 11.1%p 높은 66.1%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엡손 후지이 시게오 대표는 “기후현실 바로미터는 기후 변화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력과 사람들의 환경 인식 변화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함으로써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해 준다”며 “엡손은 기후 위기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제품의 개발 단계에서부터 친환경을 염두에 둔 솔루션을 만들고, 투자하여 기후 위기라는 전 세계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전사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큐소닉, 지마켓 / 옥션 2월 디지털 빅세일! 삼성 모니터 최대 26% 할인
2
에스라이즈, 얇고 가볍지만 강력한 14인치 게이밍 노트북 ‘HP 오멘 14 슬림’ 런칭
3
더조인, 모바일 가상화 보안 솔루션 ‘J-VMP’ 국제 CC인증 획득
4
성인 전체의 비만율 40% 육박, 성인 남성 2명 중 1명은 비만
5
인텔 공인대리점 3사, '신학기를 응원해요!' 인텔 정품 CPU 퀴즈 프로모션 실시
6
아인스시스템, 가성비의 사무용 ‘HP 27인치 일체형PC’ 특가 판매
7
MZ세대 사로잡은 얼그레이酒, 하이볼에 이어 막걸리까지 등장
8
설 직후 세뱃돈 소비에 이어폰, PC부품, 콘솔게임 등 거래액 크게 증가
9
유라(JURA), 21일 밤 8시 프리즘 라이브 방송 진행...가정용 커피 머신 최대 25% ↓
10
뱅앤올룹슨, 신학기 맞이 최대 17% 할인하는 ‘백 투 스쿨’ 프로모션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