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인스코비, ‘아피톡스’ 美FDA 임상 3상 위해 미국법인 자본확충 완료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26  19:04: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스피 상장사 인스코비(006490, 대표이사 구자갑)가 자회사 아피메즈를 통해 추진하는 ‘아피톡스(Apitox)’ 미국 FDA 임상 3상을 위한 미국 현지 법인 출자전환 및 유상증자를 통해 1차 자본 확충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스코비 자회사 아피메즈 미국법인은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인 다발성경화증(MS) 치료제 후보물질 아피톡스의 미국 임상 3상을 추진 중에 있다. 아피톡스와 동일한 성분인 국내 신약 6호 ‘아피톡신’은 멜리틴(mellitin) 기반 골관절염 통증∙염증 치료제다.

아피메즈는 드럭 리포지셔닝(Drug Repositioning) 전략을 통해 아피톡신을 재판매할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비씨월드제약과 협력하고 있으며, 식약처 승인이 완료되는 4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발생이 예상된다. 회사 측은 한국에서의 ‘아피톡신’ 재발매 성과가 미국 투자 유치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스코비는 지난 7월부터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미국에 파견해 적극적인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매진해 왔다. 미국 투자은행과의 논의를 통해 첫 단계로 8월 말 미국법인에 대한 출자전환 및 증자로 1차 자본 확충을 완료했으며, 다음 단계를 실행하기 위한 실무 협의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인스코비는 미국 투자은행 측과 신약 개발 및 투자유치에 경험이 풍부한 인력을 아피메즈 US의 CEO로 영입하는 것도 추진 중이다.

구자갑 인스코비 및 아피메즈 대표이사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위축되었던 바이오 투자심리가 재개됨에 따라 이번 출자전환 및 자본 확충을 통해 3상 진행을 위한 재시동을 시작하였으며, 향후 미국 법인이 대규모 자금유치를 진행하더라도 안정적인 경영권 유지가 가능한 측면도 있다”며 "아피톡스의 조속한 임상 3상 진행을 위해 미국 투자자들과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CEO 영입도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스코비 구자갑 대표는 책임경영의 의지로 자사주를 5만 9천 주를 추가 매수했다고 2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주당 매수가는 1,196원이며, 이로써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의 보유 주식수는 약 1,317만 주이며, 지분율은 11.36%로 늘어났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클래시스, 서스틴베스트 ESG 평가 최우수 종목 ‘AA’로 상향
2
퍼실, 굿윌스토어와 색다른 CSR 펼쳐... 세탁한 옷 1천점 기증
3
마운티아, 한겨울 체온 유지에 좋은 패딩 아이템 출시
4
화이트와 홀로그램의 만남 'MAXSUN지포스 RTX 4060 터미네이터 W D6 8GB 디앤디컴'
5
한싹-모니터랩, 홈네트워크 보안 사업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6
대상웰라이프㈜, 어린이 구강 항균 건강기능식품 ‘마이키즈 프로폴리스 스프레이’ 출시
7
아카마이, 세그멘테이션 현황 보고서 발표 … “아태지역 기업 62%, 랜섬웨어 공격 대응에 가장 중요한 것은 네트워크 세그멘테이션”
8
제이씨현시스템㈜, PNY CS2241 Gen4 M.2 NVMe 1TB 출시
9
마이크로칩, PIC18-Q24 MCU 제품군 출시로 강화된 코드 보안의 새로운 기준 제시
10
천호엔케어, ‘블랙프라이데이’ 맞아 특가 프로모션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