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프리드라이프, '머거본'과 함께 전문장례식장 ‘쉴낙원’ 전용상품 선봬 호응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23  13:41: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상조 서비스 기업 프리드라이프(대표이사 김만기)의 전문 장례식장 브랜드 ‘쉴낙원’이 국내 대표 가공식품기업 ‘머거본’과 함께 쉴낙원 전용 상품 ‘프리미엄 너트믹스’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견과육포 전문 브랜드 머거본과 공동개발한 프리미엄 너트믹스는 장례식장 조문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꿀땅콩과 볶음 아몬드, 바나나칩, 쌀과자 등 인기 견과들로 구성한 프리미엄 상품으로 전국 10개 쉴낙원 장례식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 프리드라이프의 전문 장례식장 브랜드 ‘쉴낙원’이 국내 대표 가공식품기업 ‘머거본’과 함께 쉴낙원 전용 상품을 선보였다. = 프리드라이프 제공

프리미엄 너트믹스는 쉴낙원 고객들에게 우수한 맛과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머거본이 전용 패키지를 통해 제조 및 공급하는 상품으로, 패키지 내 지퍼 포장으로 대용량의 너트믹스를 끝까지 바삭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프리드라이프는 고품격 전문 장례식장 쉴낙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식음 서비스 개발에도 지속 노력하고 있다. 전문 F&B 서비스 기업인 CJ프레시웨이와 푸디스트가 위탁운영을 맡아 서비스 품질과 안정성을 제고했고, 기존의 장례식장 메뉴 외에도 당진점의 새우무찌개 등 지역의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와 전세대에게 사랑받는 닭강정 등 새로운 메뉴를 지속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프리드라이프 관계자는 "머거본과 선보인 프리미엄 너트믹스 등 쉴낙원 전용상품은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고, 출시 후 실제로 이용률이 증가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에도 더욱 다양한 전용상품 개발 등 쉴낙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모든 분들의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리드라이프는 2002년 설립 이후 차별화된 ‘장례 토탈 케어 시스템’과 고객 생애 전반을 케어하는 ‘토탈 라이프 케어 서비스’를 선보이며 우리나라 상조산업의 선진화를 이끌고 있다. 웨딩과 크루즈 여행, 홈 인테리어, 수연, 돌 잔치, 장지 서비스 등 다양한 전환 서비스를 통해 생애주기별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으며,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고객 맞춤형 챗봇 상담서비스와 AI 추모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업계 1위 기업으로서 혁신적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클래시스, 서스틴베스트 ESG 평가 최우수 종목 ‘AA’로 상향
2
퍼실, 굿윌스토어와 색다른 CSR 펼쳐... 세탁한 옷 1천점 기증
3
갤럭시코리아, RTX 40시리즈 증정 크리스마스 이벤트 진행
4
마운티아, 한겨울 체온 유지에 좋은 패딩 아이템 출시
5
한싹-모니터랩, 홈네트워크 보안 사업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6
더함, 65형 UHD 144Hz 게이밍기어 TV 출시
7
화이트와 홀로그램의 만남 'MAXSUN지포스 RTX 4060 터미네이터 W D6 8GB 디앤디컴'
8
아카마이, 세그멘테이션 현황 보고서 발표 … “아태지역 기업 62%, 랜섬웨어 공격 대응에 가장 중요한 것은 네트워크 세그멘테이션”
9
대상웰라이프㈜, 어린이 구강 항균 건강기능식품 ‘마이키즈 프로폴리스 스프레이’ 출시
10
필립스 전기면도기, ‘블랙프라이데이’ 네이버 쇼핑라이브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