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신상품뉴스라이프
테팔, 차세대 프라이팬 기술 적용해 눌어붙지 않고 긁힘 적은 '익스피리언스 인덕션 프라이팬' 출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2.02  09:34: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테팔이 강력한 티타늄 코팅과 풀와이드 인덕션 기술로 요리를 쉽고 빠르게 완성하는 ‘테팔 익스피리언스 인덕션 프라이팬’을 출시한다.

   
 

프라이팬의 품질은 기본재질은 물론 눌어붙지 않으면서도 긁히지 않는 코팅 기술과 바닥면의 변형방지 기술, 열전도율, 열 보존율, 인덕션 효율, 안전성, 사용 편의성 및 디자인 등 복합적인 요소에 의해 좌우된다.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요리하기 위해서는 이 모든 요소가 고려되어야 하며, 이에 테팔은 지속적인 기술 혁신으로 이러한 필수 요소가 집약된 프라이팬을 개발해왔다.

이번에 출시한 테팔 익스피리언스 인덕션 프라이팬은 최신 기술력이 적용된 차세대 프라이팬 라인업 중 하나다. 이전 제품보다 최소 4배 이상의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테팔 티타늄 코팅’으로 긁힘 걱정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음은 물론, ‘테팔 풀와이드 인덕션 기술’로 바닥 전체가 인덕션에 반응하여 열효율이 뛰어나고 두꺼운 바닥으로 열 보존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최적의 요리 온도를 알려주는 모래시계 모양의 테팔 열센서로 요리 초보자도 전문가처럼 쉽고 정확하게 조리 시작 타이밍을 알 수 있다.

또한 열전도가 빠르고 가벼우며 부식에 강한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졌다. 두꺼운 프라이팬 바닥으로 열 보존율은 높이고 바닥 뒤틀림은 줄여 오래오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식품 접촉에 관한 유럽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된 안심 코팅으로 카드뮴, 납 등이 검출되지 않아 안전하다.

이번 신제품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용도에 맞게 20cm, 24cm, 28cm, 32cm 사이즈의 프라이팬과 28cm 볶음팬으로 구성되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해당 제품은 쿠팡에서 구매 가능하다.

테팔 관계자는 “테팔 익스피리언스 인덕션 프라이팬은 다채로운 식재료와 요리 방식을 사용하는 한국인의 식습관을 고려해 출시한 제품으로, 이를 통해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테팔의 차세대 기술력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테팔은 ‘전 세계 소비자의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든다’는 사명 아래 소비자 중심의 경영 방침을 이어가고 있다. 그리고 이런 지속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2022년까지 총 4회 연속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수여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 (CCM, Consumer Centered Management) 인증을 받았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배상면주가, 출시 20주년 맞아 ‘오매락40’ 리뉴얼 출시
2
패션업계는 탄소배출 다이어트 중...세계환경의 날 앞두고 친환경 행보 눈길
3
원더월, 한승우 단독 공연 ‘스페셜 라이브 원’ 개최…7일 티켓 오픈
4
인텔 공인대리점 3사, ‘인텔 정품 CPU 검색 인증’ 프로모션 실시
5
블리자드, 디아블로 IV 출시 기념해 버거킹과 협업하여 신제품 버거 선보여
6
라엘, 6월 ‘미니 올영픽’ 선정…페미닌 케어 최대 36% 할인
7
'이게 진짜 서비스다' 고객 만족 위해 3D 프린터까지 '서린씨앤아이'
8
전자랜드, 온∙오프라인 동시 할인 축제 ‘세일랜드’ 진행
9
원더월, SF9 유태양 팬미팅 ‘LOVE – HOPE IN THE DARK’ 개최…1일부터 티켓 판매
10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 전자 제조업체들의 산업 자동화 실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