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펩트론, 뇌질환 치료제 美 임상사이트 개소…환자모집 등 임상3상 가속화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25  12:23: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펩트론(087010)이 호주 인벡스(Invex Therapeutics)와 공동개발 중인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IH) 치료제 ‘프리센딘((Presendin)’의 미국 임상3상 IND 승인 후 현지 첫 임상사이트가 개소됐으며, 이에 따라 임상환자 모집 등 해당 치료제의 미국 임상3상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해당 의약품의 FDA 승인 후 IRB(임상시험윤리위원) 심사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텍사스 Eye Wellness Center(아이 웰니스 센터)에 첫 임상사이트를 설치했다”면서 “당사는 현재 자사 GMP 시설을 통해 IIH 임상 의약품의 진약과 위약 각 1배치의 생산을 완료하고 현지로 공급할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로, 임상에 차질이 없도록 시일 내 항공을 통한 배송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벡스는 펩트론이 독자 개발한 파킨슨병 치료제 PT320 물질을 IIH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해 유럽(EU), 영국, 호주, 이스라엘, 뉴질랜드 등에서 임상3상 IND(임상시험계획) 승인을 획득하고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 최대 40곳, 미국 내에 10곳의 임상사이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미국은 IIH 발병 환자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최대 규모의 IIH 치료제 시장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IIH 치료제의 미국 임상3상은 240명의 환자를 모집해 무작위, 위약 대조, 이중 맹검 방식으로 진행되며, 약물은 24주 동안 주 1회 주기로 투여된다.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IH, Idiopathic Intracranial Hypertension)’은 뇌압 상승으로 인해 극심한 두통, 메스꺼움, 시력감퇴, 이명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시신경을 압박해 실명에 이르게 하는 심각한 질환이다.

비만이 주된 원인으로 알려진 IIH는 과체중 인구가 늘면서 그 발병률이 지난 10년간 350% 이상으로 크게 증가하였으나,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어 두개 내압을 낮추는 수술이나 증상 완화제에 의존하고 있다.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미국과 유럽의 시장 규모만 2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프리센딘은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희귀의약품(ODD)으로 지정돼 각각 7년, 10년 동안 독점적 판매 자격이 확보됐다. 펩트론은 IIH 치료제의 임상을 마치고 제품이 상용화되면 향후 10년간 관련 수익만 5,000억원 이상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카시오, 비대칭적 디자인의 MR-G 시계 출시
2
노스페이스, 아웃도어와 고프코어를 넘나드는 ‘봄철 기능성 재킷’ 신제품 출시
3
부산, 제주, 대구 ‘찍고’…전국 각지 ‘봄꽃 인생샷 맛집’ 여행지는?
4
머스트잇, 명품 시계 거래 플랫폼 '하이시간'과 손잡고 하이엔드 강화
5
고물가 시대에 어울리는 가성비 그래픽카드는?
6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홍보대사 전소미, '슈퍼 컬렉션' 영상 속 하이킥 화제
7
2K, ‘시드 마이어의 문명 VI’ 리더 패스 다섯 번째 팩 ‘위대한 건설자’ 공개
8
소니코리아, 516g의 가벼운 G Master 풀프레임 표준 단렌즈 ‘FE 50mm F1.4 GM’ 국내 출시
9
큐소닉, 삼성 스마트 M7 S43BM701 화이트 런칭기념 카카오 라이브 진행
10
2K, WWE 2K23 글로벌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