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파타고니아 코리아, 서울 성수동에 3번째 직영 매장 오픈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2.05  12:25: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 코리아(http://www.patagonia.co.kr)가 서울 성수동에 직영점을 오픈한다. 서울 도봉산점과 가로수길점에 이어 5년만에 오픈하는 세번째 직영점이다.

   
 

오는 12월 8일 문을 여는 직영점은 성수동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떠오른 복합문화공간 ‘성수낙낙’에 위치한다. 자연과 환경을 존중하는 파타고니아 고유의 브랜드 친환경 건축 철학이 돋보이는 매장으로 매장 내 모든 집기들을 버려진 목재와 한옥 고재를 활용해 만들었으며, 기존 공간의 구조와 바닥, 천장 등을 리모델링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매장 내 대형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그동안 파타고니아가 실천해 온 여러 환경보호 활동들과 앞으로의 행보, 브랜드가 전하는 메시지 등을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파타고니아 코리아는 이번 성수낙낙점 매장 오픈을 기념해, 지난 9월 이본 쉬나드 창립자가 소유 지분을 모두 양도하며 발표한 “우리의 유일한 주주는 지구”라는 선언을 주제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12월 8일 개점 당일 방문 고객은 지구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 직접 손글씨를 적어서 에코백을 만들어 볼 수 있으며, 현장에 준비된 포토부스에서 지구를 향한 다짐의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또한 텀블러 지참 시 무료 커피도 제공된다.

파타고니아 코리아 최우혁 지사장은 “많은 고객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5년 만에 오픈하는 직영점에서 최고의 제품과 파타고니아의 환경에 대한 노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이번 성수낙낙점이 파타고니아와 이본 쉬나드 창립자의 철학을 많은 사람들, 특히 젊은 세대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새로운 거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파타고니아는 창업 이래 브랜드 창립자 이본 쉬나드의 건축 철학을 기반으로 지난 40여 년 동안 전 세계 매장을 만드는 데 엄격하고 높은 기준의 정책을 고수해왔다. 모든 매장에 동일한 디자인 가이드를 적용하고 자재를 사용해 정체성을 일치화 하는 것보다, 자연과 환경을 존중해 최소한의 리모델링만 거쳐 지역의 역사를 존중하여 조화로움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 이러한 파타고니아의 확고한 철학을 주축으로 파타고니아 전 세계 매장들은 자연스럽게 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고유한 문화가 형성됐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Monster Hunter Now, 대규모 업데이트 ‘눈꽃을 흩날리는 푸른 번개’ 진행
2
'PC 게임 패스’ 받자, MSI 지포스 RTX 40 시리즈 행사 진행해
3
딜로이트 글로벌, ‘첨단기술, 미디어 및 통신(TMT) 2024 예측 보고서’ 발간
4
힐크릭, 여성 프리미엄 라인 ‘헨리 컬렉션’ 겨울 화보 공개
5
고사양PC를 위한 든든한 울타리 'darkFlash DF5000 MESH ARGB 강화유리'
6
디앤디, 맥선 지포스 RTX 40 터미네이터 스노우화이트 출시 기념 네이버페이 증정 리뷰 이벤트
7
ipTIME, 더 선명해진 300만 화소 스마트홈 CCTV ‘ipTIME C300plus’ 출시
8
보는 멋까지 충족시킨 그래픽카드 '갤럭시 지포스 RTX 시리즈'
9
이엠텍, 레드빗 게이밍 PC 12월 위메프 디지털 위크 행사 진행
10
마이크로닉스, 굿네이버스 국내아동권리보호사업 후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