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티앤알바이오팹, 역분화줄기세포 활용 심장질환 치료제 日 특허 등록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30  23:22: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티앤알바이오팹(246710, 대표이사 윤원수)이 역분화줄기세포를 활용한 심장질환 세포치료제 기술에 대해 일본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3차원의 균일한 100µm(마이크로미터, 0.1mm) 심장 구조체(3D 마이크로 심장 스페로이드)를 제작하는 기술로, 이식되는 심장 구조체가 100µm 크기의 초소형으로 제작됨에 따라 개흉 수술 없이 비개흉 카테터 시술만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회사는 앞서 해당 기술에 대한 전임상(동물실험)을 통해 체내 이식 과정의 저산소 환경에서도 높은 생존율을 유지하면서, 이식 후 손상된 심장 조직의 재생과 기능 회복 효능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역분화줄기세포를 이용한 3차원 심근세포응집체 기술을 심장질환 임상에 적용하는 기업은 일본의 H社가 유일하다.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해당 기술을 통해 7,8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L/O)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이번 특허 기술에 대해 응집체 형태로 장기간 동결보관이 가능해 심장질환이나 허혈성 만성심부전 환자에게 즉시 투여가 가능하고, 100µm 크기의 초소형 심장 구조체로 제작돼 새로운 규제 없이 임상용으로 승인된 카테터에 바로 적용해 빠르게 임상 및 제품화를 추진할 수 있으며, 자사가 구축한 세포은행 자원 활용에 따른 발명 기술과 세포자원을 동시에 기술이전할 수 있다는 점을 경쟁 기술 대비 주요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심진형 CTO는 “역분화줄기세포 기술의 종주국인 일본에서, 더욱이 자국 기업(H社) 및 대학 연구소들의 관련 기술 경쟁이 치열함에도 불구하고 특허를 등록함으로써 티앤알바이오팹 기술의 독자적 혁신성과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현재 미국, 유럽, 중국에서 진행 중인 특허 심사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돼 향후 기술수출 및 상용화에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티앤알바이오팹은 해당 기술에 대해 2020년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미국, 유럽, 중국 특허 심사가 진행 중이다. 2021년에는 관련 기술 기반의 범부처재생의료사업단 과제에 선정됐으며, 연구개발 성과를 Clinical Translational Medicine(IF 11.492) 저널에 논문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노스텔라, 방치형 RPG '매직 마스터 키우기' 출시
2
MMORPG ‘카오스 포털’ 홍보영상 첫 공개 및 티저 사이트 선공개
3
수박 보관용기부터 전자레인지 용기까지... '여름 별미 요리템'
4
터틀비치, 오디오 기능 탑재한 리액트-알(REACT-R) 컨트롤러 첫 출시
5
서린씨앤아이, 프렉탈디자인 메쉬파이 2 미니&나노 정식 출시
6
AX3000급 속도내는 10만원대 와이파이6 공유기 ‘ipTIME AX3004BCM’
7
밤을 지새웠던 추억의 PC 게임들, 모바일로 돌아온다
8
안드로이드TV 가고 이제 ‘구글TV’ 시대 온다… 이스트라 국내 최초 구글TV 출시
9
코오롱 리조트 앤 호텔, 자연 속 여유 만끽하는 ‘코오롱 포레스트’ 프로모션 진행
10
하나아이엔티, LG ips 패널 단 49형 UHD TV 출시 기념 30퍼센트 할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