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멕시코 의료진 5인, 한국 방문해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참관 및 교육 이수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0  09:34: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의료’의 위상이 높아지며, 술기를 배우기 위해 한국에 방문하는 해외 의료진이 늘고 있다.

척추 관절 전문병원 강남베드로병원은 멕시코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국제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교육 과정(International UBE training Course)을 성황리에 마치고 교육을 이수한 의료진들을 위한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멕시코 의료진 5인이 서울 강남에 위치한 강남베드로병원에 직접 방문한 가운데 5월 16일~19일 총 4일에 거쳐 진행되었다.

   
▲ 국제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교육 과정(International UBE training Course) 수료식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Unilateral Biportal Endoscopic Spine Surgery) 은 절개 없이 등 쪽에 6mm 정도되는 작은 구멍 두 개를 뚫어 한쪽에는 내시경을, 다른 한쪽에는 수술 기구를 넣어 시행하는 수술법이다. 초고화질 내시경으로 좁아진 척추관과 주변 신경 및 미세 혈관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진행한다. 때문에 건강한 조직을 손상시키지 않고 통증 유발 원인만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6mm의 작은 구멍만을 뚫기 때문에 흉터가 거의 남지 않으며, 출혈도 거의 없어 수혈이 필요 없다. 그뿐만 아니라 감염,합병증의 위험을 현저히 낮추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에게도 안전한 수술법이다.

교육 참가자들은 강남베드로병원 윤강준 대표원장의 수술을 참관하며, 총 4일에 걸친 교육을 통해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전반을 심도 있게 배웠다. 이들은 자국으로 돌아가 강남베드로병원에서 받은 교육 수료증을 자신의 병원에 걸고 환자들을 치료할 예정이다.

강남베드로병원은 지난 2003년 인공디스크 국제 전문의 수련기관으로 지정되었으며, 2006년에는 내시경 시술 국제 전문의 수련기관으로 지정되었다. 최근에는 중국 의료진 50명을 대상으로 양방향척추내시경(UBE) 온라인 강좌를 개최하여 수술 케이스 소개와 치료 노하우를 전달했다.

신경외과 전문의 윤강준 강남베드로병원 대표원장은 수료식에서 “우리나라 의사들이 해외로 가서 의술을 배워오던 시절을 지나, 해외 의사들이 한국으로 의술을 배우러 오는 시대가 왔다. K-의료 성장의 대표적인 증거라고 할 수 있다. 교육 참여 의료진이 자국으로 돌아가 대한민국과 강남베드로병원의 이름을 걸고 환자를 치료한다는 사실에 더욱 책임감을 갖고 교육을 진행했다”라며 “강남베드로병원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교류를 통해 K-의료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베드로병원의 국제 양방향척추내시경 수술 교육 과정은 척추 의료 기기 전문 기업 ㈜엔도비전과 함께 한다. 엔도비전은 자체 연구•개발로 ‘엔도비전만의 제품’을 개발해 국내•외 의료기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 ㈜정션메드, ‘구급키트 케어봄’ 텀블벅 크라우드펀딩 진행중
2
삼성전자, '2022 고아웃 캠프' 참가... '더 프리스타일' 브랜드 체험존으로 주목 받아
3
공진원, 2022 한국소비자 베스트 브랜드대상 1위 수상
4
야놀자, ‘제주여행도 야놀자해’ 기획전 진행
5
월드비전, ‘가정폭력피해아동가정 자립지원사업’ 성과연구 및 정책 포럼 개최
6
팔방미인 외장SSD 'KLEVV R1 Portable SSD' 국내 정식 출시
7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현대백화점, 헬스케어 콘텐츠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8
넛지헬스케어㈜, ‘키토선생’ 소이비랩 저당 두유 누적 판매량 50만 개 돌파
9
디지털헬스케어·병원·제약사, 의료 사각지대 해소 및 지역민 건강 위해 나선다
10
‘제1회 로고스필름 극본 공모전’ 개최...더욱 많은 작가에게 열린 기회 제공 마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