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디지털
가트너 발표, “202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전년 대비 26% 증가”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5  09:07: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실행 가능한 객관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가트너(Gartner)가 202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에 대한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20년 대비 26.3% 증가한 5,950억 달러를 기록했다.

가트너 리서치 부사장인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는 "현재 반도체 칩 부족 이면에 있는 사건들이 전세계 위탁생산(OEM)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5G 스마트폰 출시와 이에 대한 강력한 수요 및 물류·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반도체 평균판매가격(ASP)이 높아져 2021년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인텔과의 시장점유율 경쟁에서 비록 1% 포인트 미만의 차이를 보였지만, 2021년 매출이 28% 증가하면서2018년 이후 처음으로 인텔을 제치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표 1 참조). 인텔의 매출은 0.3% 감소하여 12.3%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한 삼성 대비 12.2%를 기록했다. 상위 10위 안에 든 AMD와 미디어텍은 2021년 각각 68.6%, 60.2%를 차지하며 가장 강력한 성장세를 보였다.

1. 2021년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단위: 백만 달러) / 출처: 가트너(2022년 4월)

2021 순위

2020 순위

업체명

2021 매출

2021 시장점유율(%)

2020

매출

2020-2021 성장률(%)

1

2

삼성전자

73,197

12.3

57,181

28.0

2

1

인텔

72,536

12.2

72,759

-0.3

3

3

SK 하이닉스

36,352

6.1

25,854

40.6

4

4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28,624

4.8

21,780

31.4

5

5

퀄컴

27,093

4.6

17,664

53.4

6

6

브로드컴

18,793

3.2

15,754

19.3

7

8

미디어텍

17,617

3.0

10,988

60.2

8

7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17,272

2.9

13,619

26.8

9

9

엔비디아

16,815

2.8

10,643

58.0

10

14

AMD

16,299

2.7

9,665

68.6

   

기타(상위10개 업체 외)

270,354

45.4

214,982

25.8

   

총합

594,952

100.0

470,889

26.3

2021년 반도체 공급업체 순위 중 가장 큰 변화는 하이실리콘이 2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는 점이다. 노우드 부사장은 "하이실리콘의 매출은 2020년 82억 달러에서 2021년 15억 달러로 81% 감소했다"며, “이는 해당 회사와 모회사 화웨이에 미국이 가한 제재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는 2020년 6.7%였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이 2021년 6.5%로 하락하면서 중국의 반도체 시장점유율에도 영향을 미쳤다. 메모리 시장의 성장세 측면에서는 한국이 전세계 반도체 시장의 19.3%를 차지하면서, 2021년 시장점유율에서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고 말했다.

2021년 강력한 수요를 보여준 자동차 및 무선 통신 부문
코로나 19로 침체된 2020년 시장에 비해, 2021년에는 자동차 및 산업 시장에서 강력한 수요 회복세를 보였다. 자동차 반도체 시장은 2021년 34.9% 성장하면서 다른 모든 부문을 능가했다. 스마트폰이 지배적인 무선 통신 부문은 24.6%의 성장을 보였다. 5G 핸드셋의 생산량은 2020년 2억 5,100만 대에서 2021년 5억 5,600만 대에 이르렀고, 기업은 사무실로 복귀하는 직원들을 위해 와이파이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했다.

DRAM이 주도하는 메모리 부문은 2021년 반도체 매출의 27.9%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413억 달러 증가한 33.2%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지난 몇 년 동안 재택·하이브리드 근무 및 학습으로의 전환과 같은 주요 수요 트렌드로 인한 지속적인 수혜를 누려왔다. 이러한 추세는 온라인 작업 및 엔터테인먼트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하이퍼스케일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의 서버 배포 증가와 PC 및 울트라모바일에 대한 최종 시장 수요의 급증을 촉진시켰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 ㈜정션메드, ‘구급키트 케어봄’ 텀블벅 크라우드펀딩 진행중
2
삼성전자, '2022 고아웃 캠프' 참가... '더 프리스타일' 브랜드 체험존으로 주목 받아
3
호텔업계, 무더위·비 피해 즐기는 이색 호캉스 풍성
4
공진원, 2022 한국소비자 베스트 브랜드대상 1위 수상
5
제이씨현온비즈(주), 메타쿨 RF45 캠핑용 냉장고 출시 기념 라이브 행사 실시
6
팔방미인 외장SSD 'KLEVV R1 Portable SSD' 국내 정식 출시
7
콩가텍, 기능 안전 시장 진출을 위한 대규모 투자 진행
8
인텍앤컴퍼니, ASUS 인기 모니터·공유기 ‘오늘의집’ 포토 리뷰 작성 이벤트 진행
9
'포켓몬고 Fest 2022' 현장 이벤트에 울트라비스트 등장
10
이엠텍, 빅데이터 시대의 필수품! ASUSTOR AS67 시리즈 런칭 기념 특가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