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기획
해마다 출시되는 고사양 게임에 어울리는 CPU와 그래픽카드는?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 및 지포스 RTX3090의 조합이라면 문제 없어
홍진욱 기자  |  honga@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30  17:23: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PC와 게임은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다. 아무리 콘솔이나 스마트 기기의 인기가 높아졌다 해도 PC 게임 특유의 실감나는 그래픽이나 멀티 태스킹 능력을 따라오기는 어렵기에 여전히 많은 게이머들이 PC를 통해 고사양 게임을 즐긴다.

PC의 성능이 해마다 발전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와 무관치 않다. 게임의 그래픽이 날로 선명해질 뿐만 아니라 해상도 역시 4K를 넘어선 8K까지 등장할 정도로 좋아지면서 점점 더 높은 사양의 PC를 요구하게 된다.

여기에 다수의 모니터를 연결해 멀티 태스킹 환경을 구현하거나, 게임과 방송을 동시에 하는 원컴PC 구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그에 걸맞는 성능을 갖춰야 한다. 때문에 고사양 게임은 언제나 PC의 발전을 촉진하는 기폭제로 불린다.

   
 
2022년에도 고사양 PC 게임의 출시가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출시일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많은 게이머의 관심을 받고 있는 펄스비어의 '붉은 사막'을 비롯해 WolfEye Studios의 '위어드 웨스트', 유비소프트 매시브의 '아바타: 프론티어 오브 판도라', 우크라이나 게임 개발사 GSC Game World의 '스토커2 : 하트 오브 체르노빌', WB 게임즈 몬트리올의 고담 나이트 등 이름만으로 설레이는 대작 게임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이렇듯 매년 출시되는 PC 게임을 4K UHD 이상의 해상도에서 선명한 화질로 즐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높은 성능의 CPU와 그래픽카드로 구성된 하이엔드 게이밍PC가 필요하기 마련이다.

비록 금전적인 부담은 되지만, 최고 성능의 PC를 맞춘다면 최소 5년까지는 별도의 업그레이드 없이 대작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 시점에서 최고 사양의 PC에 적합한 CPU 및 그래픽카드로 인텔 12세대 코어 i9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지포스 RTX3090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 프로세서는 데스크톱용 CPU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제품으로 높은 성능과 함께 인텔의 최신 기술이 모두 집약돼 게임은 물론 영상 편집이나 방송 등 어떠한 용도로 사용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는 제품으로 꼽힌다.

게이밍PC부터 전문가용PC까지, 끝판왕의 위엄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

인텔 12세대 코어 i9 프로세서는 인텔의 데스크톱 CPU 중 최상위 라인업에 자리하는 제품으로 사실상 인텔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제품이다. 성능에 있어서도 하위 라인업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하이엔드 게이밍PC나 전문가용PC 등 특수한 용도의 시스템에 주로 사용되는 만큼 폭넓은 유저층의 사랑을 받는다.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는 현재 국내 시장에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를 비롯해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F'와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F' 등 총 4종이 판매 중이다. 아울러 4월 초부터는 한정판 제품인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S'도 판매될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는 높은 성능에 내장 그래픽까지 탑재해 최상위 라인업인 코어 i9 프로세서를 대표할 만한 제품으로 꼽힌다. 실제로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는 인터넷 가격비교 사이트에서 하이엔드 모델 중 가장 큰 인기를 차지하고 있다.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가 이렇듯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인텔의 새로운 7공정을 통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8+8 코어가 탑재됐고, 인텔 하이퍼쓰레딩 기술을 적용해 무려 16+8 쓰레드로 인식된다.

   
 
참고로 인텔 12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가장 큰 특징은 하나의 프로세서 다이 내부에 두 개의 새로운 코어 마이크로아키텍쳐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다.

Performance-Cores(P-Core) 및 Efficient-Cores(E-Core)로 나누어진 두 영역 고성능 코어인 P-Core가 성능을 많이 필요로하는 작업을 고효율 코어인 E-Core가 백그라운드에서 가벼운 작업을 처리한다. 이 부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인텔 스레드 디렉터 및 최신 운영체제인 윈도우 11을 필요로 한다.

   
 
고성능 코어당 L2 캐시 용량 및 L3 캐시 용량이 크게 늘어나 전반적인 성능이 향상되었다. 특히 게임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L3 캐시 메모리의 용량이 무려 30MB나 된다. 또 기본 클럭은 3.2GHz이지만, 부하 시 최대 5.2GHz까지 높여 작동한다. 최신 인터페이스 규격인 PCIe 5.0 지원이나, DDR5 메모리 등 최신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다.

내장 그래픽으로 인텔 UHD770을 탑재했다. 물론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를 사용하는 유저 중에 내장 그래픽으로 시스템을 돌리는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이전 세대에 비해 성능이 한층 높아졌기에 활용도가 그만큼 늘었다는 점은 분명 매력적인 부분일 것이다.

   
 
고사양 게임을 4K에서 쌩쌩 돌리는 마법사 같은 제품 '엔비디아 지포스 RTX3090'

게임에 있어 CPU와 함께 가장 중요하게 꼽히는 제품이 바로 그래픽카드다. 비록 현재 인터넷 최저가가 200만원 초반대에 달할 정도로 비싼 가격에 판매되지만, 4K 해상도는 물론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8K까지 구동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고사양 게임을 고해상도에서 돌리기에 적합하다.

10496개의 스트림 프로세서를 탑재했고, GDDR6X 메모리를 장착해 이전 세대와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의 성능을 보여준다.

   
 
여기에 Tensor 코어를 활용해 품질 저하 없이 프레임 레이트를 향상시키는 엔비디아 DLSS 기술을 비롯해 실사와 같은 화질을 구현하는 레이 트레이싱, 끊김없이 매끄러운 몰입감을 전해주는 지싱크(G-SYNC), 전문가 수준의 게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ANSEL 사진 모드 등 게임 뿐만 아니라 PC의 활용도까지 높여주는 다양한 기술이 접목됐다.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엔비디아 지포스 RTX3090 Ti와 비교하면 한 단계 낮은 성능의 제품이지만, 가격대비 성능까지 고려한다면 오히려 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기에 앞서 소개한 '인텔 코어i9-12세대 12900K'와 함께 PC를 맞춘다면 향후 5년 이상은 별다른 업그레이드 없이도 최고 사양의 게임을 실감나는 화질로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홍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베러먼데이, 직장인 응원 캠페인 ‘먼데이어택’ 진행
2
크로스오버존, 24인치 FHD 광시야각 모니터 무결점 8만7천원 특가 판매
3
로지텍 공식 유통사 (주)에스라이즈, ‘오늘의 집’ 통해 Blue USB 마이크 프로모션 진행
4
엔비디아, 엔비디아 리플렉스로 오버워치 2 지연 시간 최대 60% 단축
5
락스타 게임즈, RED DEAD 온라인에서 할로윈 업데이트 실시
6
2025년 국내 SaaS 규모 1조 1430억 원 전망...B2B 시장 판도 바꾸는 ‘버티컬 스타트업’ 주목
7
디어유, 보라미유 & 최유리 프라이빗 메시지 서비스 ‘버블’ 신규 오픈
8
집으로 찾아가는 시니어 헬스케어 리무빙 컴퍼니, 서울 압구정점 개소
9
엔씨디지텍, 06일 오후 1시 삼성슈퍼세일 갤럭시북2 프로 가을맞이 특별 쇼핑라이브 방송 진행
10
디앤디, 19페이즈 전원부 및 8레이어 PCB의 애즈락 X670E 스틸레전드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