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디지털
레오리아, ‘2021 서울 국제 발명 전시회’서 투명 플렉시블 LED 디스플레이 신제품 런칭
뉴스탭 취재팀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02  20:39: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레오리아(대표 고준철)가 금일(1일)부터 4일간 서울 코엑스(COEX) 전시장에서 열리는 ‘2021 서울 국제 발명 전시회’에서 투명 LED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레오리아는 차세대 투명 디스플레이 개발 기술 전문스타트업으로, 플렉시블, 투명 및 대형화 LED 디스플레이도 다루고 있다.

   
▲ '2021 서울 국제 발명 전시회'서 공개한 레오리아 제품

이번 전시회에서는 투명한 디스플레이를 건물 내·외의 유리에 부착해 정보를 전달하는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투명 광학 PET 필름 위로 구성된 배선에 30마이크로 폭의 ‘미세 메탈 메쉬(Metal Mesh)’ 공법을 적용해 시인성을 강화하고, 400x800mm의 단일 화면 세계 최대 사이즈 및 내부 LED 간격을 8mm로 두어, 타사 대비 경쟁력을 확보했다.

특히, 해당 신제품은 4가지 주요 변화를 통해 기존 제품에서 한 단계 더 진화했다.

먼저, 건물 유리면에 설치 시 내재된 컬러 LED를 통해 자연 채광을 투과하여 기존 유리의 채광성을 확보하며 디스플레이 기능을 구현한다.

두 번째로 공간 및 설치의 제약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기존 유리 사이즈에 맞춰 제작이 가능하다.

세 번째로 디스플레이 내부의 LED 간격을 공간 및 효과에 따라 최소 8mm로 상용화하여, 메탈 메쉬 패턴의 고해상도의 디스플레이 구현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LED에 ‘백업 데이터 라인(Back up data line)’을 적용해 LED 픽셀 불량이 발생하는 상황에도 영상이 끊기지 않고 다음 LED로 전송된다.
해당 디스플레이는 작년 중국 심천 ‘2020 LED CHNIA 전시회’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현재 중국 및 일본에 영업 사무소를 보유하고 있다.

고준철 레오리아 대표는 “국내 영업 비즈니스 파트너사와 협업하여 2022년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레오리아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2021년 NEST10기’ 선정 기업이자 ‘2020 창업성공패키지’에 선발된 보육 기업으로,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받고 있다. 해당 기업은 3년 내 연매출 30억 이상을 목표로 현재 진행 중 이다.

뉴스탭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디앤디, 울트라 M.2 가성비 메인보드 '애즈락 H610M-HDV/M.2' 출시
2
가격 부담 줄인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 '인텔 12세대 코어 i9-12900F'
3
에스라이즈, eBay와 함께 ’설빅세일’ 가성비 노트북 행사 진행
4
드디어 등장한 고클럭 DDR5 'OLOy DDR5-5600 CL36 BLADE RGB MIRROR'
5
상금과 한정판 그래픽카드! ‘스페셜 조텍컵’, 아시아 온라인 커뮤니티 리그 진행
6
Getac, 신제품 ZX10 출시하며 러기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라인업 확장
7
‘한림수직: 되살아난 제주의 기억’, 제주 전시 오픈
8
화이트 컬러로 힙한 매력 뿜뿜 ‘갤럭시 갤라즈 GALAX EX-03 가상 7.1채널 RGB 게이밍 헤드셋 (화이트)’
9
ETRI, 원클릭으로 시스템반도체 칩 자동설계한다
10
SuperStar JYPNATION, TWICE 라이브 테마 콘텐츠 업데이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