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인스코비 관계사, `인스바이오팜` 난치성 암 치료를 위한 멜리틴 기반 표적항암제 관련 특허 출원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8  11:22: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스피 상장사 인스코비(대표이사 구자갑)의 바이오 연구개발 전문 관계사 인스바이오팜이 멜리틴(Melittin) 성분 기반의 표적항암제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인스바이오팜은 멜리틴을 이용한 항암제 개발을 위해 연구를 지속해왔고, 지난 2019년에 ’멜리틴 나노 입자를 포함하는 암 예방, 치료 및 개선용 조성물’에 관한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회사는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암세포 사멸능력과 침투력을 높인 항암제 개발 연구를 지속했으며, 암세포에 보다 효율적으로 침투하는 방법을 발견해 이번 특허를 출원하게 됐다.

멜리틴의 항암 효능 및 나노제형 기술이 결합된 방식은 기존 특허와 유사하나, 항체 결합방식이 아닌 멜리틴 제형기술 고도화를 통해 멜리틴의 정상세포 공격 능력을 억제하면서 동시에 암세포에 침투하는 표적 능력을 더욱 향상시킨 것이 이번 특허의 주요 특징이다. 이번 특허는 기존 특허보다 임상시험 진행에 더욱 적합하며, 전임상부터 임상시험 과정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유방암 세포시험에서 유의미한 사멸능력을 확인했으며, 고형암 등 적응증 추가에 대한 연구도 준비 중”이라며,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의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임상 시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멜리틴이란 봉독의 주요성분 중 하나로 26개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되었으며, 항암 활성, 세균 성장 억제, 살균, 항염증, 진통 및 면역 증강 작용, 항바이러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 다만, 멜리틴은 건강한 정상 세포도 공격하는 강한 독성을 가지고 있어서 치료제로 활용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

지난해 9월 호주 해리퍼킨스 의학연구소는 봉독에서 유방암 세포에 대한 항암 효과를 발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멜리틴이 암세포 막을 1시간 내 완벽하게 파괴시켰으며, 암세포가 번식하는 데 필요한 핵심적 화학 신호가 전달되는 경로를 차단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K7 Computing, K7 Ultimate Security Infiniti Edition 출시
2
제이투엠, 소상공인 대상 마케팅 비용 지원사업 추진
3
게이밍 그래픽카드의 정석 '이엠텍 지포스 RTX 3060 STORM X Dual OC'
4
전 세계 160개국에 진출한 ‘포에버 알로에 베라 겔’ 국내 첫 선 NS홈쇼핑 라이브 런칭쇼 출시
5
퓨어스토리지, 새로운 퓨리티 소프트웨어 및 3세대 플래시어레이//C 출시하며 업계 리더십 강화 나선다
6
전문가를 위한 프로세서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PRO 3000WX 시리즈'
7
지원아이앤씨, 안드로이드 9.0 OS 품은 제로베젤 디자인 50형 UHD TV 1천 대 판매 기념 할인 판매
8
‘DK모바일: 영웅의 귀환’, CBT 일정 공개
9
유니씨앤씨, 화사한 봄날에 어울리는 JBL PULSE4 럭키투데이 이벤트 진행
10
그라비티, 모바일 RPG ‘라그나로크: 라비린스’ 사전예약 페이지 3일 전격 오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