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디지털
시그니아, 업계 최초 보청기 소리 체험존 ‘사운드보라’ 선봬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23  22:24: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40년 기술력으로 인정받는 지멘스 보청기의 새 이름, ‘시그니아(Signia)’가 업계 최초로 정상 청력을 가진 사람도 보청기 소리를 들어볼 수 있는 체험존 ‘사운드보라’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운드보라는 시그니아 보청기를 판매하는 센터에서 선보이는 체험존으로, 보청기를 착용하지 않고도 보청기와 호환된 헤드셋을 통해 각 제품의 소리를 직접 들어보고 체험함으로써 본인에게 적합한 제품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는 장비다. 외관상 똑같아 보이는 보청기라도 플랫폼, 채널 수, 어음 강조 및 소음 감소, 방향성 등 내부에 탑재된 다양한 기능에 따라 확연하게 음질이 차이 나는데 사운드보라를 활용하면 그 차이를 직접 비교해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사운드보라의 가장 큰 특징은 실 사용자뿐만 아니라 가족 등 보호자들도 함께 실제 보청기 소리를 테스트해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보청기 소리 테스트는 별도의 공간에서 사용자가 실제 보청기를 착용하고 이뤄지며 보호자들은 소리를 확인할 수 없다. 반면 사운드보라는 최대 4명까지 동시에 소리를 들을 수 있어 정상 청력을 가진 사람들도 보청기 소리가 어떻게 들리는지 대략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보호자가 더욱 적극적으로 보청기 착용자를 이해하고 보청기 착용을 독려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보청기 업계에서 이러한 방식을 도입한 것은 시그니아가 유일하다.

시그니아 측은 보청기는 구매 부담이 작지 않은 고관여 제품으로 구매 시 충분한 고민이 필요한 만큼 사용자뿐만 아니라 보호자들에게도 보청기 효과 및 보청기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사운드보라를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운드보라를 통해 각 제품의 특징과 함께 신제품과 구제품, 고급형과 보급형의 차이를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보청기 구매 시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사운드보라는 시그니아 전문점을 방문하는 누구나 체험할 수 있으며 공식 체험 센터는 시그니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그니아를 핵심 브랜드로 보유한 글로벌 청각전문그룹 더블유에스 오디올로지 코리아의 신동일 대표는 “보청기는 주로 고령층에서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구매자는 자녀나 배우자 등 보호자인 경우가 많은데 실제로 보청기 소리를 들어볼 수 없어 답답한 부분이 많았을 것”이라며 “사운드보라는 내 가족을 위해 본인이 직접 소리를 들어보는 체험 장비로서 보청기 구매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MZ세대 골린이, ‘술’기로운 골프생활에 ‘푹’ 빠지다
2
편의성에 감성을 더하다 '이엠텍 REDBIT 360 ARGB 일체형 수냉 쿨러'
3
에이징씨씨씨 겨울 아이템 ‘무스탕’ 무신사 랭킹 1위 등극
4
가상 7.1채널로 게임 몰입감 향상 ‘갤럭시 갤라즈 GALAX EX-03 가상 7.1채널 RGB 게이밍 헤드셋’
5
하이엔드 패션 골프 웨어 '[V12] 브이트웰브' 현대백화점 판교점 오픈
6
취향에 따라 고르는 맛이 다른 '마이크로닉스 파워'
7
메모리 늘어나 더욱 안정적인 보급형 공유기 ‘ipTIME N702E plus’
8
사랑하는 이를 위한 선물 '스토리지는 어떠신가요'
9
노트북 시장의 대세로 떠오른 'NVMe M.2 SSD' 나에게 맞는 제품은?
10
썸에이지, 모바일 게임 ‘영웅’ 출시 7주년 맞이 업데이트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