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비보존 계열사 루미마이크로,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인수…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생산기지 확보, 국내 임상3상 ‘속도전’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3  16:5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신약개발 바이오 업체 ㈜비보존(대표이사 이두현)은 23일 루미마이크로를 통해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비보존 계열사 루미마이크로는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인수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23일 지분 89.6%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완료 후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은 29일 임시주총을 열고 비보존 측 이사 3인과 감사를 신규 선임할 계획이다.

루미마이크로와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의 합병도 빠르게 추진된다. 비보존은 회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빠른 시일 안에 양사의 합병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제약사업의 내재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인수 대상인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은 완제의약품의 제조와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의약 전문 기업으로, 2019년 매출 626억 매출을 기록한 중견 제약사다. 최근 3년간 연평균 31%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오고 있다.

인수가 완료되면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는 제약사를 품에 안게 된다. 자체 생산 역량을 확보한 양사는 본격적으로 제약사업에 진출하며, 신약개발과 완제의약품 생산∙판매로 역할을 분담하며 시너지를 극대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루미마이크로는 최근 ‘비보존 헬스케어’로의 사명 변경 및 제약 전문가 박홍진 부사장의 사내 이사 선임을 임시주총 안으로 공시하며 제약사업 진출을 예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비보존 이두현 대표는 “이번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의 인수를 통해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는 신약개발부터 완제의약품 생산ᆞ판매까지 가능한 글로벌 종합제약그룹으로의 기틀을 마련하게 된다”며 “이번 사업 확장을 기점으로 비보존의 혁신 신약 오피란제린(VVZ-149)의 국내 임상 3상 진행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보존의 핵심파이프라인 오피란제린(VVZ-149)은 수술후 통증을 비롯한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를 가진 비마약성 진통제다.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 동시에 이중 길항 작용해 개선된 통증 치료 효과를 보이는 신약으로, 이미 앞선 5건의 임상 2상을 통해 유효성은 물론, 졸림 및 어지러움 등의 이상반응 이외에는 임상적으로 주목할 만한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되지 않아 우수한 내약성 및 안전성이 입증된 바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STCOM, ASUS TUF B450M-PRO GAMING 메인보드 구매 시 문화상품권 증정 이벤트 진행
2
‘동방불패 모바일’, 신규 대전 ‘세력전’ 업데이트
3
온라인 게임이 즐거워지는 최신 인텔 게이밍PC
4
레드햇, 2020년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 APAC 수상 기업으로 ‘오렌지라이프’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선정
5
구니스, 중기부 주관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6
조텍 ‘ZOTAC CUP 오버워치 커뮤니티 토너먼트’ 진행
7
조텍 ‘ZOTAC GAMING 지포스 GTX 1650 AMP CORE GDDR6 4GB’ 출시
8
서린씨앤아이, 실용성에 중점 둔 프렉탈디자인 디파인 7 컴팩트 시리즈에 화이트 색상 출시
9
허먼밀러, 인체공학 디자인 게이밍 의자 ‘세일’ 20일 국내 출시
10
한섬 시스템・시스템옴므, BTS l SYSTEM 마지막 캡슐컬렉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