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한화이글스, 세계 최초 응원로봇 ‘팬봇’으로 야구팬들 관심 집중
뉴스탭 취재팀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22  11:3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프로야구 한화이글스가 세계 최초로 LED 전광판을 활용한 응원 마네킨 ‘팬봇(Fan-bot)’을 경기장에 대거 설치해 응원 문화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대전구장 우중간 외야석에 3줄로 설치된 한화이글스 ‘팬봇’은 성인 크기의 마네킨이 LED 전광판을 들고 있는 것으로, 한화 유니폼과 청바지를 입고 있어 실제 응원단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 단순히 안내문구 등을 띄우던 LED 전광판에 인간미를 부여해, 응원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노출할 뿐만 아니라 팬들과 선수들이 소통하는 창구로 이용하고자 만든 것이다.

팬봇은 다양한 방식으로 팬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들이 들고 있는 LED전광판에는 팬들이 웹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보내는 문구가 실시간으로 노출된다. 경기장을 직접 찾지 못한 팬들도 메시지를 보낼 수 있어 경기장 안팎의 ‘팬심’을 묶는 효과도 있다. 팬봇은 경기 분위기에 맞춰 전광판을 상하로 움직이며 응원 메시지를 강조하고 팬들 사이의 응원을 유도하기도 한다.

팬봇에는 팬들의 얼굴을 대신 띄워주는 기능도 있어 응원의 재미를 더한다. 팬들이 얼굴 사진을 보내면 팬봇의 얼굴 부분 스크린을 통해 노출돼, 마치 영화 ‘아바타’처럼 팬들이 느끼는 감정을 팬봇이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다. '팬봇'이라는 이름 또한 여기서 유래된 것. 이렇게 팬봇은 팬들의 메시지뿐만 아니라 감정까지 확대 공유하는 기능을 통해, 단순히 고정된 기계가 아닌 또 하나의 응원단으로 인식되고 있다.

한화이글스의 열성팬이라는 김승비씨(26세)는 “경기장에서는 물론, 경기를 직접 관람하지 못할 때도 팬봇을 통해 응원 메시지를 선수들에게 전할 수 있다는 점이 무척 마음에 든다”며 “막대풍선과 파도타기 등 일반적인 응원법에서 벗어나 전세계 최초로 첨단 디지털 응원단을 갖게 돼 한화이글스 팬으로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이글스는 지난 3월 대전구장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 경기의 생동감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도록 포수석 뒤쪽에 최고급 관람석 한화 다이렉트존(Zone)을 신설하고, 선수들의 대기공간인 덕아웃도 확장하는 등 MLB급 리모델링을 통해 팬친화적인 구단으로 거듭나고 있다.

뉴스탭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PC에 옷을 만들다! 고랩 GLM140 케이스
2
노트북 한계를 뛰어넘은 괴물급 성능 ‘타이탄 18 HX A14VIG-i9 4K Mini LED WIN11’
3
덱스터크레마, 더 드럼 어워즈 마케팅 APAC 등 국제 광고제 휩쓸어 한국타이어 초개인화 마케팅 성과
4
네스프레소, 클럽 멤버 대상 ‘멤버스 데이 프로모션’ 진행
5
크로스오버존, 40인치 나노IPS 5K 모니터가 65만원 특가 판매
6
이엠텍, SAPPHIRE 라데온 RX 7800 XT, 7700 XT 시리즈 그래픽카드 또는 장착된 PC 구매 시, 스팀 게임 4종 택2 증정 이벤트 진행
7
데스크탑PC에 2.4Gbps 무선 날개를 달다 ‘디앤디컴 AX210 Wi-Fi 6E PCIe 무선랜카드’
8
"로지텍G와 오롤리데이가 당신의 일상을 행복으로 채워드립니다"
9
AMD, 새로운 라데온 게임 번들 이벤트 실시...그래픽 카드 구매 시 2종의 무료 게임 제공
10
‘투명한 시선, 시원한 여름’... 마이크로닉스, 쿨맥스 멜로디 View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