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금반지 가격감정 30초면 끝! 비대면 서비스의 끝없는 진화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4  09:43: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티센그룹의 계열사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은 소액 생활투자 서비스인 ‘센골드’에 이어 30초만에 금반지, 금목걸이 등의 가격감정이 가능한 비대면 금은방 앱 서비스인 ‘금방금방’을 출시하였다.

‘금방금방’은 돌반지, 끊어진 반지, 하나뿐인 귀걸이 등 모든 종류의 금제품을 소비자가 몇번의 터치만으로 간단히 가격 감정할 수 있고, 실시간 금 시세에 따라 판매 할 수 있는 모바일 앱 서비스이다.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금 시세가 연일 가파르게 오르고 있어, 가정에서 보관해오던 돌반지 등 금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가격을 확인하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금거래소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월 한달동안 개인이 판매한 반지, 목걸이 등의 양은 전년 동기대비 50% 이상 증가한 상황이며, 향후 금 시세 상승을 고려할 때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 김종인 대표는 “금은방 등의 매장에서 금제품 판매 경험이 있는 대부분의 소비자는 적절한 가격감정을 받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는 귀금속 거래에 대한 정보의 비대칭성이 커 일반 소비자가 아닌 공급자 중심의 시장이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특히 기대보다 낮은 가격으로 인한 실망, 가격 비교를 위한 2~3곳 매장 방문의 번거로움, 소비자가 느끼는 심리적인 위축감 등 다양한 애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객 관점에서 서비스 혁신을 고민했다.”고 전했다.

‘금방금방’은 앞으로 소비자의 금제품을 디지털 금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하여 금시세의 변화에 따른 가치상승 효과도 기대할 수 있도록 ‘쥬얼리 재테크’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특히 쥬얼리 제품 사진 한장만으로 제품의 종류, 품위(24K, 18K, 14K), 중량까지 식별해 가격감정 할 수 있도록 AI 기술과 쥬얼리 BigData를 활용한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 김종인 대표는 “소액 생활투자서비스인 ‘센골드’처럼 실반지 하나라도 자산으로서 평가되고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금방금방’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 시켜 나가고자 한다. 소비자는 24시간 어디서나 30초면 간편하게 가격감정을 해 볼 수 있으니 꼭 경험을 해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최신 AMD 플랫폼을 위한 최적의 선택 'ASRock A520M-HDV 디앤디컴'
2
이전 세대는 모두 잊어라 '이엠텍 지포스 RTX 3080 BLACK EDITION OC D6X 10GB'
3
조텍코리아 'ZOTAC GAMING 지포스 RTX 30 시리즈’ 출시 기념 이벤트
4
스카이피플, 3년만의 신작 ‘파이브스타즈’ 9월 23일 정식 출시
5
한세엠케이 앤듀, 풍성한 ‘추석맞이 프로모션’ 실시
6
FSP, 80PLUS 골드 풀모듈러 SFX 파워 'Dagger PRO 650W' 출시
7
하림, 프라이팬으로 쉽게 조리 가능한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 고추장맛’ 출시
8
건강 관리부터 메이크업까지... 환절기를 책임지는 대자연의 선물 프로폴리스
9
가격의 합리성까지 챙긴 프리미엄 게이밍 노트북 ‘GIGABYTE AORUS 5 MB i7 E (SSD 256GB)’
10
에이수스(ASUS), ‘ASUS TUF Gaming GeForce 3090 시리즈’ 그래픽카드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