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백화점 판매 의류․신발 문제의 절반 이상은 ‘품질 하자’가 원인
뉴스탭 취재팀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02  12:1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백화점에서 판매한 의류나 신발 등에 문제가 있어 한국소비자원에 심의를 의뢰한 제품 중 절반 이상이 품질 하자로 밝혀졌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은 2011년부터 2014년 4월 말까지 백화점이 한국소비자원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의뢰한 건이 4,554건으로 전체 심의 건(22,666건)의 20.1%에 이르며, 심의 결과 절반 이상(2,319건, 50.9%)이 ‘품질 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소비자 과실‘은 786건(17.3%), ’세탁업자 과실‘은 103건(2.3%)에 불과했다.

섬유제품심의위원회는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섬유 제품의 하자에 대한 원인 및 객관적 책임 소재를 규명하기 위해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 기구이다. 백화점도 소비자로부터 ‘심의동의서’를 받으면 심의를 의뢰할 수 있다.

* 심의 건수(총 22,666건) : ’11년 6,670건→’12년 6,482건→’13년 6,827건→’14년(4월 말) 2,687건
* 백화점 의뢰 건수(총 4,554건) : ’11년 1,128건→’12년 1,488건→’13년 1,323건→’14년(4월 말) 615건

백화점별 의뢰 건수를 보면 ‘롯데’가 1,568건(34.4%)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뉴코아’ 984건(21.6%), ‘현대’ 788건(17.3%), ‘신세계’ 537건(11.8%) 등으로 나타났다.

이 중 품질 하자 비중이 가장 높은 백화점은 ‘뉴코아’(54.5%, 536건)였고 다음으로 ‘롯데’(51.7%, 811건), ‘현대’(50.4%, 397건), ‘신세계’(48.6%, 261건) 등의 순이었다.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서 품질 하자로 판명된 2,319건 중 91.9%(2,132건)는 백화점에서 이를 인정하고 구입가를 환급하거나 교환, 수리 등의 조치를 이행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백화점과의 간담회를 통해 백화점 판매 제품 및 사후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를 고려할 때 보다 자발적이고 소비자지향적인 백화점의 업무 처리 방식이 필요함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청했다.

이번 분석 결과는 소비자 종합정보망인 스마트컨슈머(www.smartconsum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뉴스탭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정통 수제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 위스키 브랜드 최초 ‘매거진 ’ 선정돼
2
더함, 손 쉬운 PS5 SSD 업그레이드 가이드 영상 배포
3
RTX 4080 화이트 그래픽카드 특가! 조텍, ‘아카데미 4주 특가’ 4주차 진행
4
삼천리자전거, 도심형 라이프스타일 전기자전거 ‘팬텀 데이지’ 출시
5
서린씨앤아이, 하이트 PC케이스 Y60 시리즈 신규 색상 스노우 화이트 출시
6
‘엔데믹 후 처음 맞는 봄, 벚꽃도 설렜나?’ ... 빨라진 봄꽃 소식에 봄철 ‘나들이템’ 주목
7
MSI로 생산성 업! 크리에이터를 위한 초슬림 HX 노트북 출시
8
나우(nau), SS시즌 여성 원피스 라인 확대
9
애플페이 결제 가능한 ‘캐치테이블 포스’, 사전 예약 프로모션 실시
10
기가포톤, 본사에 최초 태양광 패널 설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