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이동통신사 사칭 스미싱 문자 조심하세요
인형민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13  15:3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최근 특정 이동통신사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용자의 주의를 당부하였다.

이번에 발견된 스미싱 문자는 드롭박스(www.dropbox.com)의 특정 인터넷주소와 KT 홈페이지 주소인 ‘(olleh.com)’문자가 결합한 형태이다.

해당 문자는 지난 달 26일 최초 탐지된 이후 지난 12일까지 1,631종의 유사한 문자가 총 475,009건 탐지되었다. 탐지된 문자 중 473,350건(99.7%)은 이용자가 문자를 수신하기 전 이동통신사에서 스팸으로 차단하였다. 나머지 1,659건은 휴대전화 이용자가 수신한 문자를 직접 KISA로 신고한 것이며, 이 중 88.6%는 지난 5일 이후 신고 되었다.

KISA 이상헌 사이버사기대응팀장은 “해당 스미싱 문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므로 유사한 형태의 문자를 받는 경우 인터넷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문자를 즉시 삭제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스미싱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뱅킹앱 업데이트를 가장해 스마트폰에 악성앱이 다운로드 되고, 설치된 악성앱은 기기정보 및 사용자 전화번호, 문자메시지 등 개인정보 탈취를 시도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정 통신사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와 관련하여 KT 관계자는“해당 스미싱 문자는 KT와는 무관하며,‘olleh’등의 브랜드 인지도를 악용해 이용자를 교모하게 속이려는 수법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하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이동통신사 또는 개인이 스팸으로 차단・신고한 문자를 분석하여 악성앱 발견 시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를 통해 악성앱 유포지와 정보유출지를 즉시 차단하고, 백신개발사에 악성앱 샘플을 제공하여 백신을 개발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의심스러운 문자는 즉시 삭제하는 것이 안전하다. 만약 스마트폰에 악성앱이 설치된 경우 모바일 백신을 이용하거나 스마트폰 환경 설정에서 해당 앱을 직접 삭제해야 한다.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스마트폰에 악성앱이 설치된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국번 없이 118)으로 신고하면 2차 피해 예방 방법, 백신앱 설치 방법, 악성앱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인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4k@160Hz로 압도적인 게이밍 경험 ‘MSI MAG 321CUP 게이밍 4K 160 HDR400’
2
제이씨현시스템(주), GIGABYTE AORUS CO49DQ QD-OLED 공식 출시
3
Huawei, 올-시나리오 스마트 텔레콤 파워 솔루션 선보여
4
헨켈 친환경 주방세제 ‘프릴’(Pril), 29일까지 롯데마트서 프릴 전 제품 2개 구매 시 반값 할인
5
'와, 이 노트북 어디꺼에요' 스타필드 점령한 'MSI 용용이 노트북'
6
인텔 공인대리점 3사, ‘꽃잎가득 설렘가득’ 인텔 정품 CPU 퀴즈 프로모션 실시
7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KOSA)-아람코, 디지털경제 육성 위한 양해각서 체결
8
크로스오버존, 24인치 IPS 75Hz 모니터 7만3천원 특가 판매
9
최대 35% 메가할인! MSI 노트북, 15일 저녁 8시 G-LIVE 방송 진행
10
스튜디오 이온, 혁신적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로 디지털 아티스트 '웨이드(WADE)'의 브랜드 콜라보 견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