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GLOBAL모바일
ZTE, 중국 최초로 5G 기술 기반 원격 진단 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진단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30  09:5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ZTE Corporation(0763.HK/000063,SZ)과 차이나 텔레콤 쓰촨지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최신 5G 기술 기반의 원격 진단을 실시했다. 이는 중국 최초의 사례로써, 높은 대역폭과 짧은 지연시간을 특징으로 하는 5G를 통해 기존보다 더 효율적이고 편리한 진단과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5G 원격 진단에는 쓰촨대학의 서중국병원(West China Hospital)과 청두 공공건강클리닉센터(Chengdu Public Health Clinic Center)가 참여한다.

ZTE는 현장 상황에 따라 내부 커버리지 포인트를 구축하는 한편, 외부 5G 신호를 통해 5G 서비스를 주문할 CPE 장비를 설치했다. 이달 25일에 5G 실내 기지국을 건설하고, 상호연결시켰다. 또한, 서중국병원의 원격 진단·치료 회의실을 처음으로 이 원격 진단·치료 시스템에 연결했다.

26일, ZTE는 이 원격 진단·치료 시스템의 또 다른 핵심 포인트에서 5G 실내 분산시스템을 신속하게 구축, 최적화, 속도 테스트 및 주문을 진행했다. 5G망 주문 후 쓰촨성 보건위원회, 서중국병원 및 청두 공공건강클리닉센터가 원격 화상 진료를 진행했다.

쓰촨성 보건위원회의 업무 배치에 따라 이 5G 원격 진료 시스템은 쓰촨대학 서중국병원을 중심 노드로 설정하고, 환자를 받고 치료한 27개 병원과 최초로 연결될 예정이다. 다음 단계에서 ZTE는 세 가치 차원(쓰촨성, 도시 및 현)을 아우르는 중국 최초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새로운 5G 원격 진단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그 목적은 우한을 지원하는 일선 병원에 원격 진단을 위한 '단일망'을 제공하는 것이다. 앞으로 ZTE는 이 5G망을 통해 우한 프론트 엔드 의료 구조팀과 화상 진료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에 따라 우한의 중환자들은 서중국병원에서 전문가의 진단과 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대한치매학회-한국에자이, ‘치매 환자를 지키는 COVID-19 대응 프로젝트’ 공동 협력 양해각서 체결
2
나오스코리아, 역삼 신사옥으로 확장 이전
3
코로나19 시대, 오감만족 할로윈을 즐기는 방법은?
4
게임을 위한 완벽한 준비 ‘GIGABYTE AORUS 15P WB i7 (SSD 512GB)’
5
파우치를 가득 채웠던 색조 화장품은 줄고, 식품과 개인 방역 제품은 늘고... 코로나19가 가져온 파우치 속 제품 구성의 변화
6
프랑스 패션워치 브리스톤(BRISTON), 임영웅 광고 컷 공개
7
성능과 휴대성을 다 잡았다 'MSI GS66 Stealth 10SD'
8
아늑한 카페로 변신한 '이엠텍아이엔씨 서비스 센터'
9
인천광역시, ‘2020 인천 e스포츠 챌린지’ 개최 확정
10
풀무원건강생활, 건강한 집밥을 위한 쿠킹 솔루션 ‘고메 인덕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