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혁신으로 新수요 창출! 식음료업계서 ‘존재감 뿜뿜’ 스타트업은?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3  10:32: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식음료업계에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며 존재감을 뽐내는 스타트업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제품이나 메뉴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거나 시장의 틈새를 공략하는 등 기존 기업이 놓치고 있던 고객의 잠재적인 니즈를 만족시켜주는 ‘혁신’이 이들의 주무기. 다이어트 식품, 트렌디한 먹거리, 마시는 링거, 1인 피자 가맹점 등 세부 분야 역시 다양하다. 또, 단순히 소비자 인지도만 높이는 것을 넘어, 실제 매출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다노샵’은 여성 피트니스&다이어트 토탈케어 스타트업 다노가 운영하는 건강 다이어트 식품 쇼핑몰이다. ‘믿고 먹는 영양성분·식단의 정석’을 모토로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위해 저염·저당·저자극의 평생 먹어도 좋은 식품 만을 엄선해 판매한다. 주력 상품은 다노 F&B사업부에서 직접 기획·제조한 40여 종의 다노샵 PB(Private Brand) 제품으로, 건강은 물론 맛까지 충족시킨다는 점이 가장 큰 인기 요인이다. 예를 들어, 누적 판매량 115만 개를 돌파한 웰빙 시리얼 브랜드 ‘다노 브라운라이스소울’은 제품 한 개(당 단백질 함량을 무려 18g까지 올리는 동시에, 일반적인 시리얼의 맹점으로 꼽히는 당류 함량을 단 1g으로 현격히 낮춰 ‘시리얼=탄수화물’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렸다. 이 외에도 제품 한 개당 당류 함량이 단 3g에 불과해 다이어트 중에도 건강하게 단맛을 즐길 수 있는 ‘다노 프로틴 브라우니’, 닭가슴살과 곤약으로 만들어 다이어트 중에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만두 ‘다노 닭가슴살 곤약만두’ 등이 ‘맛 없는’ 다이어트 식품에 실망한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다노샵은 이 같은 PB 제품의 인기를 앞세워 2014년 4월 오픈 이후 매년 연평균 220% 이상씩 매출이 고속 성장하고 있으며, 미국·일본 아마존과 싱가포르 큐텐 등 글로벌 유통 채널을 통해 PB 제품을 수출하며 해외로도 빠르게 영역을 확장 중이다.

   
 
푸드컴퍼니 쿠캣이 운영하는 자체브랜드(PB, Private Brand) 전문 푸드몰 ‘쿠캣마켓’은 소비자의잠재 수요는 있었으나 기존 식품 기업이 내놓지 못했던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며 인기몰이 중이다. 국내 최대 푸드 커뮤니티 '오늘 뭐 먹지?' 등 쿠캣이 독자 운영 중인 70여 개 푸드 콘텐츠 채널을 구독하는 전 세계 약 3060만 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월평균 3~4개의 새로운 PB 제품을 출시했고, 이중 히트제품이 잇따라 탄생하면서 가파른 매출 상승이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이를테면, ‘쿠캣메이드 대방어장’의 경우, 연어장, 새우장 등 장류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많고 대방어회 콘텐츠가 겨울철 인기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시중에서 관련 제품을 찾을 수 없다는 점을 착안해 제품 개발에 나섰고 출시 첫 달에만 2만 개 이상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대방어장 외에도 장류 콘텐츠의 높은 조회수에 주목해 선보인 연어장, 딱새우장, 깐새우장, 꼬막장, 반숙계란장 등 밥도둑 5종 제품 역시 단숨에 히트 제품 반열에 올랐다. 쿠캣은 쿠캣마켓의 이 같은 인기몰이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처음 연간 누적 매출액 100억원 고지를 넘어서는 데 성공했다.

푸드테크 스타트업이자 1인 화덕피자 브랜드인 ‘고피자’는 지난해 10월 가맹 50호점을 돌파했다. 2018년 4월 가맹 사업을 시작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일반적으로 피자 브랜드 창업은 피자 조리의 어려움 탓에 예비 창업자에게 문턱이 높은 분야였다. 오븐 등 규모가 큰 주방 설비가 필요한 탓에 매장 면적이 비교적 넓어야 한다는 점도 문제. 하지만, 고피자는 특허 등록을 완료한 화덕 고븐(GOVEN)과 자체 공장에서 생산한 파베이크 도우 등 오퍼레이션 혁신을 통해 조리 전문성이 없더라도 누구나 운영 가능한 피자 매장을 선보이며 외식 창업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혁신을 통해 절약한 인건비, 부동산비 등의 운영비용을 메뉴 품질 상승 및 가격 안정 등에 활용해 혼밥족을 위한 1인 화덕 피자 메뉴를 5,000원 미만 가격으로 제공하면서 소비자들에게도 인기다. 또한, 초기 외식 기업임에도 인도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도 거뒀다. 고피자는 이와 같은 기술력과 국내외 확장성을 인정 받아 누적 6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최근에는 AI와 로보틱스 기술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천재교육, 에듀테크 외연 확대 위한 교육용 실감형 콘텐츠 플랫폼 에듀XR 론칭
2
생활맥주, '인생맥주·해운대 페일에일' 등 페일에일 2종 출시
3
폭스바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투아렉 R'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
4
미리 준비하는 봄맞이 원피스 스타일링 꿀팁
5
아카마이, “2년 간 금융 업계서 발생한 API 공격 약 5억 건” 발표
6
㈜유니룩스-㈜와스코, 신형 콘덴싱 건조기 유통·판매 협력 위한 MOU 체결
7
버즈폴, 위내시경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및 공동 사업화 진출
8
STCOM, PALIT RTX2080 SUPER Gamingpro OC 구매 인증 이벤트 진행
9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고전압 애플리케이션 지원하는 새로운 STSPIN32 BLDC 드라이버 출시
10
집으로 들어온 아웃도어 액티비티, 모바일 디바이스 하나로 즐긴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