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블랙야크, ‘친환경 탐방 및 아웃도어 문화 활성화 심포지엄’ 후원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16:09: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회장 강태선)가 15일(수)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친환경 탐방 및 아웃도어 문화 활성화 심포지엄’을 후원했다.

한국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와 국립공원공단이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친환경적인 자연 탐방과 아웃도어 문화의 활성화를 위한 공감대 형성 및 확산 방안을 모색하고자 기획됐으며, 기관 및 학계, 아웃도어 전문가, 산업계 등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 개회사 하고 있는 강태선 회장

강태선 한국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자연과의 공존은 아웃도어의 본질과 분리할 수 없는 핵심 과제로 사람들이 자연을 보다 창의적으로 색다르게 즐길 수 있도록 장려하는 것이 아웃도어의 존재 이유며 이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 한선희 크리에이티브팩토리그룹 대표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공우석 경희대학교 지리학과 교수, 문명근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 처장, 이동훈 한국대학산악연맹 회장, 박요한 아웃도어 아카데미 대표, 최송현 부산대학교 조경학과 교수가 주제 발표를 이어갔다.

   
▲ 심포지엄 내 마련된 나우(nau) 홍보 부스

이 날 심포지엄에서는 공통적으로 지속 가능한 자연의 이용과 보존의 중요성, 다양하고 친환경적인 아웃도어 문화 확산을 위한 플랫폼과 소프트웨어 개발 필요성 등이 집중 논의됐으며 특히, 국립공원공단 문명근 처장은 “단속과 규제 위주의 관리에서 참여형, 일상화, 디지털, 자기계발 등 변화하는 여가 트렌드에 따른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로 국립공원 탐방 2.0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최대 규모 산행 액티비티 플랫폼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lackyak Alpine Club, BAC)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 친화적인 산행 문화를 이끌고 있는 블랙야크는 지속 가능한 아웃도어 문화와 산업 활성화 기여를 위해 이번 심포지엄의 후원사로 참여했다.

블랙야크가 BAC 플랫폼에서 운영하고 있는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생태계를 보존하는 백두대간 탐방 문화를 조성하고 있는 ‘백두대간 에코 트레일’, 산에 버려진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3만명의 BAC 회원들과 진행하고 있는 ‘클린 마운틴 365 캠페인’ 등이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보급형 게이밍 PC에 적합한 CPU+RAM 구성은?
2
몬스터헌터 아이스본까지! MSI, 라데온 RX 5500 XT 메크 OC 4GB 출시
3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초미니PC ‘ECS LIVA Z2 Win10 S’
4
썸에이지, 진화소녀 신규 캐릭터 2종 및 ‘월드보스’ 추가
5
심즈4, 새해 맞이 ‘화사’가 전하는 ‘Play With Life’ 캠페인 영상 공개
6
천화백검 –참–, TV 애니메이션 ‘작안의 샤나’ 콜라보 사전예약
7
NZXT, 한정판 케이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콜라보레이션 H510 Alliance / Horde 리미티드 에디션 출시
8
크록스, 2020년 새로운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 앰버서더에 프리앙카 초프라 조나스와 양미 합류
9
브라보텍, DEEPCOOL 케이스 호환 PAB 300 고품질 라이저 케이블 출시
10
넷이즈, ‘결전!헤이안쿄’ 시즌 8 시작 및 설날 이벤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