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인텔, 미 적십자와 함께 인공지능 통한 재해 대응 역량 제고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7  13:36: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텔은 미국 적십자와 협력해 재해 대비에 도움이 되도록 개발도상국의 취약층을 지도에 표시하기 위한 미씽 맵(Missing Maps) 프로그램에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있다고 6일(현지 시간) 밝혔다. 2019년 인텔의 데이터 과학자들은 우간다 위성 사진을 바탕으로 기존 지도에는 표시되지 않았던 교량과 도로를 식별할 수 있는 컴퓨터 비전 모델을 구현했다.

미씽 맵 프로젝트에 따르면 매년 약 2억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재해로 피해를 입는다. 피해 지역 중 상당 수가 지도에 표시되어 있지 않아 응급 구조요원들이 구호 활동에 대한 신속한 결정을 내리는데 필요한 정보가 부족하다.

대부분의 위성 사진은 식별하기 어려우며, 교량과 도로 등 기반시설은 국가마다 다르다. 그러나 인공지능 모델을 통해 실제 지역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매퍼(Mapper)들의 역량을 증강시키고 육안으로 놓칠 수 있는 부분 또한 꼼꼼하게 찾아낼 수 있다. 예를 들면, 기존 오픈스트리트맵(OpenStreetMap)이나 우간다 통계국 공식 지도에서 누락된 약 70여개의 교량을 해당 인공지능 모델이 탐지한 바 있다.

컴퓨터 비전 모델은 DL 부스트와 n그래프(nGraph)가 탑재된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Intel® Xeon™ Scalable) 프로세서에서 구동된다.

데일 쿤스(Dale Kunce) 미씽 맵 프로젝트 공동창업자 및 미 적십자 캐스케이드 지역 대표는 “미국 적십자사와 함께 현장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정확한 지도에 접근하는 것은 재해 계획 수립 및 비상 상황 대응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아직도 지구 상 많은 지역이 지도에 제대로 표기되어 있지 않으며, 재해에 대한 계획과 대처를 수립 하기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인공지능을 이용해 취약 지역의 데이터를 수집해 지도에 반영하고 도로, 교량, 건물, 도시를 파악하기 위해 인텔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텔은 수집한 데이터 세트에 대한 전적인 권리를 소유하지는 않지만, 연구자와 지리공간 공동체를 위해 데이터 세트를 공개하는 기회를 모색 중이다. 인텔은 본 프로젝트를 위해 개발된 데이터 세트와 코드베이스를 활용한 인도적인 활동에 위성 사진과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2021 욕실 인테리어 트렌드 ‘컬러테리어’ 및 ‘테일러드 수납’ 대세
2
한국허벌라이프, 국내생산 확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건기식 시장 발전에 기여
3
허스텔러, 비건 고보습 크림 ‘원더 베지 인리치드 크림’ 출시
4
한성아이디, 집수리·보수·스몰 인테리어 통합 생활편의 플랫폼 ‘수리홈즈’ 론칭
5
USB 타입C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32인치 4k 모니터 ‘라익미 울트라 UL32UHD 보더리스’
6
육우자조금, 코로나19 백신호송 작전 군 부대 우리육우 시식 지원
7
가격 부담 없는 4k 모니터 ‘비트엠 Newsync B2860K IPS UHD ZERO HDR’
8
순백의 감성 CPU 쿨러 '앱코 NCORE L240 RGB 화이트'
9
안정성과 호환성, 서비스의 삼박자가 어우러진 'HP DDR4-3200 CL16 V6'
10
브이엠테크, 충전 중인 스마트폰 착신 데이터를 독자적 스마트워치로 수신하는 기술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