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비보존, 신한금융투자와 상장 주관 계약 체결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11:4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신약개발 바이오 업체 ㈜비보존(대표이사 이두현)은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를 선정하고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비보존은 2008년 설립된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으로, 자체 구축한 다중-타깃 신약 개발 원천기술을 통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을 발굴해 임상 3상 결과에 대한 연내 탑라인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신규 주관사 선정으로 비보존이 다시 상장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보존 관계자는 “새롭게 주관사를 선정하였으나, 상장 방식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비보존에 최적화된 시기와 방법을 검토, 가장 적합한 방향으로 선택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비보존은 앞서 2019년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표로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진행하였으나 지난 6월 기준 평가 등급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결과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장외거래시장(K-OTC)에서 전체 거래액 가운데 비보존 거래액이 89%를 차지, 장외거래시장을 견인한다는 평가를 받으며 기업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한편, 비보존의 핵심 파이프라인인 오피란제린 주사제는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 진통제 시장에서 수술 후 통증을 적응증으로 마약성 진통제의 대체를 목표로 개발된 비마약성 진통제다. 앞서 6건의 임상을 완료,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했으며 작년 10월 미국 FDA의 패스트트랙(Fast Track)에 지정된 바 있다.

오피란제린은 지난 8월 완료된 복부성형술 3a상에 대한 결과 탑라인을 이번 달 20일 이후 공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엄지건막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b상과 출시 전 안전성 임상시험(Open Label Safety Study)을 거쳐 최종적으로 2022년 시장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오피란제린이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주목받고 있는 마약성 진통제의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고 2024년 420억 달러(47조 9000억 원) 시장 규모로 전망되는 수술 후 통증 시장을 석권할 것으로 예상돼 기대감이 더해지는 상황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보급형 게이밍 PC에 적합한 CPU+RAM 구성은?
2
마이크로소프트, ‘2020년대 10가지 테크 정책 이슈’ 발표
3
마이크로닉스, 6개의 140mm 팬으로 냉각 성능을 대폭 확장한 ‘마스터 Z5’ 출시
4
디엔에이 홍콩, '블리치 – 사신격투' 실시간 PvP 콘텐츠 업데이트
5
코잇, 인텔 코어 i9, i7 프로세서 탑재 시스템 구매 시 다양한 게임 증정 이벤트 진행
6
파란마당, 그래픽 아트 뮤직캔버스 베이비 블루투스 스피커 국내 독점 론칭
7
엑스포디자인그룹, 세계스포츠디자인연구원 설립
8
몬스터헌터 아이스본까지! MSI, 라데온 RX 5500 XT 메크 OC 4GB 출시
9
빅핸드, 청소중개 앱 ‘청소력’ 출시
10
썸에이지, 진화소녀 신규 캐릭터 2종 및 ‘월드보스’ 추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