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자담치킨, ‘배달음식 빼먹기 사고’ 방지위해 ‘안심 스티커’ 부착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16:46: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치킨 프랜차이즈 자담치킨은 12월 초부터 배달로 나가는 치킨 박스에 가로 4cm, 세로 4cm의 ‘안심스티커’를 부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물쇠 문양을 담은 이 스티커에는 좌우에 절개선이 들어 있어, 뜯어내려고 시도할 경우 스티커가 자동으로 찢어지게 된다. 박스 개봉 여부를 쉽게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개봉하려는 시도를 미리 막아 주문 음식이 고객에게 도착할 때까지 안전을 보장한다.

   
 
최근 치킨을 비롯한 외식업계는 ‘배달 사고’를 염려하는 고객 불안감을 덜기 위해 골치를 앓고 있다.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음식을 배달시켰는데 중간에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주장이 잇따르면서, 주문 음식이 안전하게 도착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고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탓이다. 배달원이 엘리베이터에서 배달 음식을 빼먹는 장면을 담은 CCTV 영상이 널리 퍼진 것도 이 같은 불안감을 부채질했다.

특히 꺼내 먹기 쉽고 일부를 빼내도 크게 표가 나지 않는 치킨, 도넛 등의 제품 고객들이 불안감을 표시한다. 이에 따라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문제는 배달 사고가 대행업체를 통한 배달에서 벌어지기 때문에 자영업자들이 직접 통제하기가 어렵다는 데 있다. 배달 사고가 실제로 벌어지는 것도 이 같은 배달 대행 체제의 허점에서 비롯된다. 인건비 등의 이유로 배달 대행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외식업계는 배달원이 음식을 빼먹을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객과 음식점 간의 신뢰를 해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상업용으로 판매하는 안심 스티커도 등장했다. 그러나 원가가 비싼 편인 데다 일부 음식점이 스티커 비용을 음식값에 얹어 고객에게 전가하는 일이 벌어져 또다른 논란을 낳았다. 안심 스티커를 통해 고객 불안감은 덜 수 있지만, 가뜩이나 힘든 자영업자에게 또다른 부담이 생기는 일은 반갑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자담치킨은 초기 약 1개월 사용분 스티커를 가맹점에 무료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후 사용분도 제조 원가 그대로 저렴하게 공급하여 가맹점의 추가 부담을 최소화했다. 안심 스티커 부착 비용이 고객에게 전가되는 일을 미연에 방지한 것이다.

자담치킨은 고객들로부터 박스가 열렸다거나 양이 크게 줄었다는 의심 사례가 실제로 보고되고 있고, 점주님들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어 본사가 나서서 해결책을 모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게이밍 노트북의 본질을 찾다 ‘AORUS 15S V10 win10Pro’
2
지반토스 코리아-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청각학과, 산학협력 MOU 체결
3
'데이터 백업부터 게임까지' 전천후 외장HDD 'WD Black P10'
4
삼성 의류 케어 가전, 미국 및 유럽에서 제품력 인정 받아
5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2019년 CLOSED 투자 IR’ 개최…최우수상에 ‘이랑텍’
6
12월 10일 원데이, MSI 노트북 11번가 디지털데이 할인 혜택 제공
7
크로스오버존, 삼성 DEX 완벽 지원하는 640g 초경량 15.6인치 포터블 모니터 ‘16TF5’ 출시 및 기획전 진행
8
러블리한 신예은, 보기만해도 상큼한 입덕 부르는 미모 자랑
9
썬포토, Voigtlander APO-LANTHAR 50mm F2 Aspherical 렌즈 예약판매 돌입
10
유니씨앤씨, 삼성 갤럭시북 이온 NT950XCR-G58A 지마켓 100원딜 프로모션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